상단으로 하단으로

"지금 폭행 당하고 있으면 전화기 버튼만 '똑똑' 눌러주세요" > 경찰면접 시사이슈 및 상식

본문 바로가기

경찰면접 시사이슈 및 상식

  • Home
  • 자료실
  • 경찰면접 시사이슈 및 상식

배경지식은 필수이며, 노관호 쌤이 제공하는 팁을 활용하세요.

"지금 폭행 당하고 있으면 전화기 버튼만 '똑똑' 눌러주세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노샘 댓글 0건 조회 25회 작성일 22-09-20 11:18

본문

"지금 폭행 당하고 있으면 전화기 버튼만 '똑똑' 눌러주세요"


노샘 조언: 여기서 중요한 점은 경찰들이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연구하고 외국사례를 갖고와서 사회적약자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것에 대한 마음을 드러내는 것이다. 신문에 나온 대형사건뿐 아니라 각 지원청에서 진행하는 이런 정책은 반드시 숙지해야 한다. 


'똑똑' 치거나 버튼 누르기.. 말없이 112신고 가능해진다
경찰 "말하기 곤란한 상황 놓인 가정폭력 등 피해자 고려"

“지금 폭행을 당하고 있으면 전화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피해 내용을 말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전화기를 ‘똑똑’ 치거나 버튼을 누르기만 해도 경찰에 신고할 수 있는 112시스템이 도입된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은 위급 상황에 놓인 시민들이 신고를 쉽게 할 수 있는 ‘똑똑 캠페인’을 기획하고 있다. 이 시스템이 도입되면 신고자가 가해자와 같은 공간에 있거나 정확한 현재 위치를 모르는 상황 등에서도 즉시 신고할 수 있게 된다.

휴대전화를 치거나 버튼을 누르기만 하면 경찰이 112 신고로 간주해 ‘보이는 112’ 링크를 신고자에게 전송하는 방식이다. 문자를 받은 신고자가 해당 링크를 클릭하면 경찰은 신고자의 휴대전화 카메라를 통해 신고자의 위치와 주변 상황을 파악할 수 있다.


또 신고자 휴대전화의 채팅 화면을 구글 웹 화면처럼 꾸며 신고한 사실을 노출하지 않으면서 실시간으로 경찰과 채팅할 수 있다. ‘보이는 112’ 서비스는 올해 1월부터 시행됐는데, 경찰은 시민들의 서비스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신고 접수 방법을 휴대전화 버튼음이나 두드리는 행위 등으로 다양화하기로 했다. 경찰은 ‘똑똑 캠페인’으로 여성과 아동 등 사회적 약자의 112 신고를 돕고 현장대응력을 높이기를 기대하고 있다.

그동안에도 폭력 피해자의 112 신고에 경찰이 휴대전화 버튼음이나 두드리는 소리, 역할 위장을 활용해 대응한 사례는 여러 차례 있었다.

2020년 11월 경남경찰청 112종합상황실은 가정폭력을 당하고 있던 여성과 버튼음으로 소통해 구조에 성공했다. 당시 경찰은 101동부터 차례로 동수를 부르며 피해자가 해당 동에서 버튼을 누르게 하는 식으로 주소를 특정해냈다.

지난해 4월 서울 노원구에서는 늦은 밤 한 여성이 경찰에 세 차례 전화를 걸어 아무 말 없이 끊거나 ‘모텔’이라고만 말해 경찰이 수상히 여기던 중 네 번째 걸려온 전화에서 여성이 “아빠, 나 짜장면이 먹고 싶어”라고 말해 경찰이 대화를 이어나가며 위치를 파악한 사례도 있다.

경찰 관계자는 “가정폭력이나 파트너 폭력 피해자의 경우 말을 할 수 없는 상황에 놓이는 경우가 많은 점을 고려해 캠페인을 기획했다”며 “도입 일정은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명 노현아카데미 주소 광주광역시 동구 필문대로 218번길 2-15
사업자 등록번호 201-29-92778 대표 노관호 전화 070-8779-0770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노관호 개인정보처리방침 Copyright © 2001-2018 노현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070-8779-0770

월-금 am 10:00 - pm 05:00
점심시간 : am 12:00 - pm 01:00